Table of Contents

  1. 여름 캠핑
  2. 겨울 캠핑
  3. 봄, 가을 캠핑
여름과 겨울에는 특히나 신경 써서 준비해야 할 장비들이 많다. 무더위와 추위에 대비하지 않으면 힐링은 제쳐두고 더 피곤해져서 돌아오게 된다. 계절별로 꼭 챙겨가야 하거나 있으면 좋은 아이템들을 소개해본다. 
GUIDE BY 와이아웃
아웃도어 미디어 플랫폼

여름 캠핑

쾌적한 여행을 위한 준비

여름에는 타프와 써큘레이터, 쿨러, 제빙기를 챙겨가면 좋다.

타프는 평소에도 필요한 장비이지만, 타프는 뜨거운 햇빛과 비를 막아주고 음식을 조리하거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하기 때문에 여름철에 특히나 챙겨가야 한다.

써큘레이터는 선풍기보다는 부피가 작고 바람이 멀리 일직선으로 전달되어서 캠핑에 적합하고, 쿨러는 여름철 음식을 저장하기 위해 필수적이다. 제빙기는 옵션이지만 시원한 아아와 차가운 물을 필요로 한다면 가져가길 바란다.

겨울 캠핑

캠핑의 꽃 동계캠핑

겨울철에까지 캠핑을 가는 사람들은 정말 캠핑을 좋아하는 분들이다. 혹자는 동계캠핑이야말로 캠핑의 꽃이라고 말하는데, 사람이 북적거리지 않아 조용하고 텐트 안에서 눈을 맞는 느낌을 잊을 수 없기 때문이라고도 한다.

난로, 동계침낭, 써큘레이터, 전기요, 핫팩과 같은 겨울용 장비를 챙겨야 한다. 다른 계절과 달리 난방 용품을 철저히 준비해야 캠핑을 즐길 수 있다.

유의해야 할 부분은 텐트 내부에서 난로를 사용하더라도 따뜻한 공기는 위로 올라가거나 날라가버리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써큘레이터를 통해 공기를 아래로 순환시키거나 바닥 난방을 필수로 해야 한다는 점이다.

  1. 난로
    • 석유난로나 가스난로를 사용할 때에는 반드시 환기구를 확보해야 한다. 일산화탄소가 짙어지거나 산소포화도가 떨어져 질식하는 경우가 있기 때문이다. 최근 난로들은 센서가 부착되어 있어 농도를 감지하여 알아서 차단되는 제품도 있다.
  2. 전기요
    • 겨울철에는 특히 전기요가 필요하다. 동계침낭이 아닌 3계절용 침낭을 이용한다면 특히 침낭 밑에 전기요를 깔아두어야 따뜻하고 쾌적하게 잠을 청할 수 있다.
  3. 동계침낭
    • 침낭은 보통 하계용, 3계절용, 동계용이 있는데 머미(Mummy) 형태의 구스다운(또는 덕다운) 재질의 동계침낭을 구매하여 사용하기를 바란다.
  4. 써큘레이터
    • 팬히터와 달리 석유난로와 가스난로의 단점은 바닥은 기온이 낮고 그 위로는 점점 올라가기 때문에, 상고저하의 온도를 써큘레이터를 통해 순환시켜 균일하게 만들어줘야 한다. 써큘레이터가 있을 때와 없을 때의 차이는 실내온도 약 2도 정도라고 하며, 써큘레이터 없이 난로만 켰다가 낭패를 본 사람들을 많이 목격했기 때문에 동계캠핑의 필수 아이템이라고 할 수 있겠다.

봄, 가을 캠핑

몸이 가벼워지는

봄과 가을의 계절에는 짐이 가벼워진다. 그래도 아침과 저녁의 일교차가 있기 때문에 보조 난방장비(가스난로)나 전기요, 핫팩 정도를 챙겨가는 것을 추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