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ble of Contents

  1. 캐스팅(Casting)
  2. 파이팅(Fighting)
  3. 랜딩(Landing)
캐스팅(Casting)은 채비를 포인트에 던져 넣는 동작을 말하고, 파이팅(Fighting)은 입질이 시작된 후 물고기를 끌어내는 과정을 말하며, 랜딩(Landing)은 물 밖으로 고기를 안전하게 끄집어내는 것을 말한다. 캐스팅, 파이팅, 랜딩의 기본기 과정만 거치면 보다 손쉽게 물고기를 낚을 수 있다.
GUIDE BY 와이아웃
아웃도어 미디어 플랫폼

캐스팅 방법

오버헤드 vs 언더스로우

오버헤드 캐스팅과 언더스로우 캐스팅이 있다.

가장 기본이 되는 오버헤드 캐스팅은 채비의 궤적이 머리위를 지나는 특징이 있다. 오버헤드 캐스팅 방법은 머리 뒤로 낚싯대를 기울이고, 릴을 쥔 손의 검지로 낚싯줄을 걸고 천천히 앞으로 휘두르기만 하면 된다. 낚싯대가 머리 위를 지나는 순간에 검지로 잡았던 낚싯줄을 놓으면 된다.

언더스로우 캐스팅은 나무나 사람으로 인해 후방이나 윗 공간이 충분하지 않아 동작에 제약이 받을 때 낚싯줄을 잡아 튕기듯이 옆으로 낚싯대를 휘둘러 사용하는 방법이다. 마찬가지로 채비가 앞으로 나아가는 순간 검지에 건 낚싯줄을 놓아서 줄이 풀려나가게 만들면 된다.

파이팅 방법

물고기와의 한판 승부

어신(또는 입질)을 확인한 후 챔질을 하고 릴을 감아 뜰채로 물고기를 낚는 과정 전반을 파이팅이라고 한다.(어신은 물고기가 미끼를 무는 입질을 했을 때 찌의 움직임이나 낚싯대로 전해지는 것을 말한다)

어신을 감지하면 낚싯대를 재빠르게 또는 가볍게 당기는 동작인 챔질이 필요한데, 이는 낚싯바늘이 물고기의 입에 확실히 걸리도록 하기 위함이다.

챔질을 한 이후에는 릴을 감는 과정이 필요한데, 낚싯대의 탄력을 이용하지 않고 무작정 감아서 급하게 끌어오다 보면 줄이 끊어지는 경우가 발생한다.

물고기를 끌어오는 주체를 릴이 아닌 낚싯대로 생각하고, 낚싯대의 탄력으로 물고기의 저항을 제압하는 과정 속에서 거둬들인 낚싯줄을 릴로 조금씩 감아둔다고 생각하면 보다 조과가 좋을 것이다.

낚싯줄과 낚싯대의 각도를 직각에 가깝게 유지하며 적절한 탄력으로 물고기의 힘을 빼는 것이 좋다.

랜딩 방법

물고기가 수면에 드러나면 준비!

물고기가 수면에 드러나면 물 밖으로 끌어내는 과정이 필요하다.

30cm 이하의 작은 물고기는 낚싯대의 힘을 이용해 들어올릴 수 있지만, 그 이상의 크기나 무거운 물고기의 경우 뜰채를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뜰채를 물 속에 담궈놓고 그 안에 물고기가 들어오도록 유인하는 것이 올바른 방법이며, 들어올리지 말고 끌어 올린다고 생각하면 손쉽게 랜딩할 수 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