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점을 운영하시며 새로운 낚시 포인트를 속속들이 발굴하는 유튜버 로드건 님을 소개합니다.
로드건
37세 / 유튜버

간단히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좋아하는 낚시를 본격적으로 즐기기 위해 낚시 유튜브를 시작하고, 결국에는 낚시점까지 차리게 된 로드건 입니다.

<로드건> 이라는 닉네임은 ‘로드 낚싯대’라는 뜻도 있지만 ‘길’을 열심히 돌아다니며 멋진 포인트를 발굴해서 알려드린다는 뜻에 제 이름의 뒷글자를 따서 만든 닉네임입니다.

낚시는 어떻게 시작하게 되셨나요?

어렸을 때부터 이것저것 잡고 채집하는 걸 좋아했습니다.

유치원 시절부터 동네 저수지에서 땅을 파서 지렁이를 잡고 버려진 바늘과 줄을 주워서 낚시를 했어요.
찌가 들어가는 그 재미가 너무 좋아서 낚시에 빠지게 된 것 같습니다.

캠핑을 하며 즐기는 낚시는 새로울 것 같아요

캠핑과 낚시는 정말 좋은 궁합이에요. 쫙 펼쳐진 바다와 파도 소리, 수많은 별 아래에서 맛있는 걸 먹으며 입질을 기다리는 장면을 머릿속에 그려보세요.

생각만 해도 설레네요. 거기에 뭐라도 잡혀준다면 바로 싱싱한 요리재료가 탄생하겠죠! 그리고 이건 비밀인데요…..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캠핑과 잔소리를 피해 아버지 혼자 있을 수 있는 낚시! 이보다 좋은 게 있을까요? 하핫ㅎㅎㅎ

좋은 포인트를 물색하는 기준이 있을까요?

무조건 고기를 잡겠다는 생각이 아니라, 포인트를 발굴해서 구독자분들에게 알려드리자는 생각으로 낚시를 가고 있습니다.

유명한 포인트들은 이미 포화상태라서 사람이 너무 많이 몰리기 때문에 혼자 조용히 낚시 즐기기도 합니다.

고기가 잡히지 않아도 찌를 담그고 풍경을 보고 있자면 힐링이 되는….. 그것이 낚시의 매력 같습니다.

입문자들에게 추천할 장비가 있다면?

처음에는 무조건 비싼 장비보다는 저가의 장비를 추천해 드립니다.
장비 사용법이 미숙하다 보면 어쩔 수 없이 장비가 파손되기 마련입니다.

그래서 일단 중저가의 장비를 사용하며 낚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장비가 익숙해지면 그때 나에게 맞는 장비를 사는 게 더 좋다고 생각해요.

아웃도어 활동 중 기억나는 에피소드가 있나요?

불과 여덟 살 때쯤 엄청나게 큰 메기를 2마리나 잡았던 기억이 아직도 잊히지 않습니다.
거의 5짜(50cm)가 넘는 메기였는데 그 당시 저에게는 정말 무거웠고 손맛을 넘어선 몸맛이 진하게 느껴졌습니다.

할머니 댁으로 가져가 온 가족이 함께 매운탕을 만들어 맛있게 먹었는데, 그때 그 기억이 저를 낚시에 빠지게 만든 또 하나의 에피소드라고 생각합니다.

낚시를 더 재밌게 즐기는 본인만의 방법이 있다면?

“남들과는 다르게”를 추구하는 저는 고기가 많이 잡히는 포인트는 가지 않습니다.
고기가 많이 나온다고 소문난 포인트는 조사(낚시꾼) 분들이 너무 많고 나만의 낚시를 즐길 수가 없기 때문인데요.

그래서 사람이 없는 곳, 포인트가 아닌 곳을 찾아가서 도전하는 걸 즐깁니다. 그런 곳에서 고기를 잡아낼 때, 기쁨은 더 배가 됩니다.

어복, 어신을 얻기 위한 팁이 있을까요?

저는 어복이 많은 편이라고 생각합니다. 한창 고기가 안 잡힐 때 막걸리를 뿌린 적도 있는데, 그게 도움이 되었는지 어복이 생겼습니다.

낚시를 잘하는 방법은 무조건 경험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론 공부를 아무리 해도 실전에서 쌓은 경험만큼 도움이 되지는 않는 것 같습니다.

바다는 날마다 너무나 다르고, 같은 포인트도 어제와 오늘의 물때, 바람, 조류, 수온….. 그 모든 조건이 같을 수는 없기에 많은 경험을 통해서 낚시를 이해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합니다.

혼자서 낚시를 가게 되면 좀 외롭거나 무섭진 않나요?

낚시에 집중하다 보면 무서운 것도 모르고 찌만 바라보게 됩니다.
머릿속에는 온통 “어떻게 채비를 운용하고 밑밥을 뿌려야 입질이 올까?”라는 생각으로 가득합니다만, 가끔 이상한 소리나 바람 소리가 날 때는 무섭기는 합니다.

그럴 땐 나에게는 카메라가 있다! 귀신아, 찍혀봐라! 이런 생각으로…..^^

앞으로 이루고 싶은 버킷리스트가 있을까요?

차박용 튜닝카 또는 캠핑카를 구매해서 포인트 앞에 편하게 보금자리를 만들어 놓고 낚시를 하는 것이 버킷리스트입니다.
예전부터 꿈만 꾸고 있는데 목표를 위해서 열심히 달려가고 있습니다.